제목 : [기사] 운명이구나 너와 나…서울오페라앙상블 창작오페라 ‘운영’ | 2015년 01월 28일 11시 22분 10초
  이름 : 관리자 | 홈페이지 : 추천수 : 215 | 조회수 : 1333  

운명이구나 너와 나…서울오페라앙상블 창작오페라 ‘운영’


창작오페라 <운영>의 한 장면.

고대소설 현대오페라로…새달 초연
‘운영전’와 안견 ‘몽유도원도’ 엮어
서촌 안평대군 ‘수성궁’ 배경 삼아
궁녀와 가객의 비극적 사랑 그려

“여기가 안평대군의 수성궁 폐가인가?/ 지난날 내가 그린 몽유도원도의 터!/ 안평이 꾸었던 지상낙원!/ 모든 게 부질없네(중략) 안평의 꿈! 몽유도원!/ 궁녀 운영 못다 핀 꿈/ 모두 다 부질없는 꿈이라!”

서촌 달빛 아래 몽유도원의 폐허 위로 장탄식의 아리아가 울려퍼진다. 안평대군의 수성궁 터를 찾은 남루한 차림의 화가 안견이다. 그는 옛날을 회상한다. 수양대군이 단종의 왕위를 찬탈하던 시기, 수양의 동생 안평은 지금의 서울 서촌에 수성궁을 세우고 궁녀들과 안빈낙도를 꿈꾼다. 당시 안견이 안평의 꿈을 그린 작품이 바로 <몽유도원도>다. 안견의 아리아는 현대성악의 튼튼한 골격 아래 국악의 시김새(장식음)를 멋스럽게 녹여낸다. 그는 장편 비극의 서두를 마치 창극의 도창처럼 안내한다. 국악 공부깨나 한 모양이다. 아! 그들이 꿈꾼 찬란한 세상이여, 몽유도원처럼 사라진 부질없는 사랑이여!

창작오페라 <운영>의 한 장면.
지난 23일 서울 남산창작센터 연습실. 다음달 14~15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초연되는 창작오페라 <운영> 연습이 한창이다. 김용범의 극시에 신예작곡가 이근형이 곡을 붙인 이 작품은 2014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오페라 창작산실 지원사업 최종선정작이다.

<운영>은 고대소설 <운영전>에 안견의 그림 <몽유도원도>에 얽힌 비화를 엮어, 궁녀 운영과 젊은 가객 김생의 신분을 뛰어넘은 사랑 이야기로 만들었다. 고대소설이 달빛 아래 서촌을 거닐며 비극적 사랑의 현대오페라로 환생한 것이다.

“그 먹물이 그려낸 날개/ 나는 밤마다 날개를 달아요/ 아 그날 아 그날/ 이 손수건 이 손수건.” 여주인공 운영의 아리아다. 먹물 한 방울로 맺어진 사랑, 첫만남의 떨림과 그리움이 절절하다. 수성궁 안에서 열린 백일장에서 김생이 시상을 다듬어 붓을 드는 순간, 곁에 있던 궁녀 운영의 손등에 먹물을 떨어트린다. 당황한 나머지 손수건으로 닦아보지만 점점 더 퍼지는 먹물. 먹물이 번지듯 두 사람의 연모의 정도 번진다. 오로지 주군만을 섬겨야 할 궁녀에겐 이루어질 수 없는 금기의 사랑이다. 떨림의 치명적 유혹은 궁궐 담을 넘는 위험한 밀회로 이어진다.

“칼날 위에 선 사랑/ 내 눈이 멀고 혀가 굳어가네/ 하늘 뜻 어기고 목숨 바친 사랑/ 그러나 어떤 것도 허락되지 않으리라/(중략) 바람, 사랑은 바람, 한순간 부는 바람/ 한순간 부는 바람 같은 사랑/ 천둥, 무서운 폭풍, 무섭게 부는 천둥/ 무섭게 부는 폭풍 같은 사랑.” 비극적 결말을 예고하는 무녀 금화의 아리아다. 그는 운영과 김생을 잇는 사랑의 메신저다. 사람과 귀신을 잇는 무녀가 궁궐의 안과 밖을 잇고, 남자와 여자를 잇는 것이다.

장수동 연출은 가수의 손을 잡고 한 발짝 앞으로 이끈다. 감정의 고조를 동작으로 극대화시키는 것이다. 때론 친근하게 때론 호통을 치며. 그는 “배경은 고대지만 음악은 상당히 현대적입니다. 대중적인 오페라로 관객들에게 쉽게 다가갈 겁니다”라고 이 작품을 소개했다.

이날 연습에는 오케스트라가 준비되지 않았다. 피아노 선율에 맞춰 김생, 운영, 안평 등 가수들이 노래와 동작을 선보였다. 서울대 교수인 김덕기 지휘자는 ‘명확한 발음’을 주문했다. “수, 성, 궁! 이렇게 끊어 부르면 발음이 명확해지고, 오케스트라 음과 섞이면서 끊어지지 않는 음으로 자연스럽게 들립니다.”

서울오페라앙상블이 올리는 이 작품에는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인천오페라합창단, 청주시립무용단이 참여한다. (02)2280-4114~6.

손준현 기자 dust@hani.co.kr, 사진 서울오페라앙상블 제공



한겨레신문 2015. 1. 28 (수) 게재

  관련사이트 : http://
  [인터뷰] 창작오페라 <운영> 이근형 작곡가 인터뷰
  [기사] 세계초연, 새창작오페라 <운영>(음악저널 2015.1)

TOTAL : 117 , PAGE : 2 / 6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추천 조회
97 오페라 '나비의 꿈'으로 윤이상 탄생 100 주년을 기념한다   ×1 관리자 10-06 135 787
96 '스스로 한 마리 나비가 된' 윤이상의 삶, 오페라 무대에   ×1 관리자 10-06 114 657
95 한국오페라 70주년기념사업회 결성, 본격 활동 시작   ×1 관리자 04-26 129 758
94 윤두서·안견·허난설헌…무대에서 환생한 그 이름   ×1 관리자 04-26 118 1602
93 세계오페라의 중심, 가능한가? - 한국 오페라의 세계화를 위한 전략과 개선책   ×3 관리자 11-04 137 791
92 세계 오페라의 중심, 가능한가? - 한국 오페라의 세계화를 위한 전략과 개선책   ×3 관리자 11-04 118 800
91 오페라의 도시를 사로잡은 한국의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 관리자 07-28 196 1533
90 오페라<모세> 출연일정   ×1 관리자 05-02 253 1520
89 오페라 <모세>본격 연습 시작!!   ×2 관리자 04-04 230 1779
88 [인터뷰] 창작오페라 <운영> 양인준 테너 인터뷰   ×1 관리자 02-13 250 2689
87 [인터뷰] 창작오페라 <운영>김지현 소프라노 인터뷰   ×1 관리자 02-12 320 2391
86 [연습실 스케치] 창작오페라 <운영> 연습실 스케치   ×3 관리자 02-12 228 1052
85 [인터뷰] 창작오페라 <운영> 이근형 작곡가 인터뷰   ×1 관리자 02-12 209 1430
[기사] 운명이구나 너와 나…서울오페라앙상블 창작오페라 ‘운영’ 관리자 01-28 215 1333
83 [기사] 세계초연, 새창작오페라 <운영>(음악저널 2015.1)   ×2 관리자 01-21 237 1061
82 [캐릭터 소개] 창작오페라 <운영> 캐릭터 소개   ×3 관리자 01-15 230 1522
81 예술의전당, '2015 제6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오디션 관리자 11-02 264 1849
80 창작오페라 <서천 꿈길, 저 편>(부제:운영전) 우수작품제작지원작으로 선정   ×3 관리자 08-03 324 3174
79 [공연 리뷰] 우리 현실에 맞춰 재탄생한 푸치니의 걸작 오페라 '서울*라보엠'   ×1 관리자 04-21 362 2937
78 2013년 대한민국오페라대상 금상 수상, 오페라 <운명의 힘>   ×1 관리자 01-04 322 1569
이전| 1 | 2 | 3 | 4 | 5 | 6 |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