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기사>작은 오페라들, 봄소식 알리러 온다 | 2011년 03월 09일 12시 29분 57초
  이름 : 관리자 | 홈페이지 : 추천수 : 570 | 조회수 : 3289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작은 오페라들이 봄을 알리러 온다. 13회 한국소극장오페라축제가 17일~4월 17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현대 오페라 세계로의 초대'라는 푯말 아래 열린다. 오페라가 대형 오페라 무대의 물량 공세와 동의어가 돼 버린 현실에 대해 대안을 제시하는 무대다.

올해 참가하는 단체는 코리안체임버오페라단 SCOT오페라연구소 등 7개. 벤저민 브리튼과 칼 오르프 등 현대 오페라의 대표적 작곡가들은 물론, 탄생 100주년을 맞는 메노티 등의 작품 8가지를 4주일 만에 즐길 수 있는 기회다. 바로크 오페라가 테마였던 지난해와 뚜렷이 변별된다.

무대를 여는 작품은 코리안체임버오페라단의 '도와 주세요…글로블링크스' (17~20일). 스쿨버스가 갑자기 멈추자 나타난 글로블링크스(외계인)를 물리치려면 그들이 싫어하는 음악 소리를 들려 줘야 한다. 음악이 곧 희망이라는 메시지를 던져 주는 현대 오페라다. 김문식씨 연출, 이은순씨 지휘.

 

이어 세종오페라단과 서울오페라앙상블의 '노처녀와 도둑'(24~27일)이 기다린다. 현대 미국 소도시에서 한 노처녀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유쾌환 소동이 한영 자막과 함께 한다. 장수동씨 연출, 양진모씨 지휘. 이상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리오네오페라단 등은 전화를 통해 데이트하는 남녀의 에피소드를 그린 메노티의 '전화'(4월 7~10일)를 공연한다. 오영인씨 연출, 김동혁씨 지휘. 그리고'달' '현명한 여인' 등 오르프의 걸작을 모은 오페라쁘띠 등의 합작 무대(14~17일)로 정규 공연은 막을 내린다. 이상균씨 연출, 고성진씨 지휘. 이상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일련의 무대가 말하는 소극장의 기준은 700석. 형식(규모)은 내용을 결정한다. 객석과의 친밀도가 월등히 높아지는 소극장 무대에서는 다양한 형식과 실험적 주제에 대한 접근이 대극장보다 훨씬 자유롭다. 주최 측인 ㈔한국소극장오페라연합회는 "이번 축제의 목표는 오페라의 질적 발전"이라며 "창작 오페라를 통해 다양한 실험을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오페라 페스티벌 중 가장 긴 연륜을 갖고 있는 이 행사가 올해 주제를 현대 작품으로 내세울 수 있었던 것은 저작권 문제 해결 등 물적 토대의 안정에 기반한다. 연출자 김문식씨는 "현대 작품이 주류지만 자체적으로 조달하는 돈을 늘리고 한국문화예술진흥원의 지원금도 오르면서 저작권료가 다 지불됐으니 더 열심히 해 달라고 참가자들에게 부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1999년 관계자들의 소모임 형태였던 소극장오페라연합회가 지난해 사단법인으로 승격하는 등 외형적 성장이 함께 한 결과다.

물론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 장수동 서울오페라앙상블 대표는 "저작권료와 대관료는 어느 정도 해결됐지만 인건비 무대설치비 오케스트라비의 해결은 여전히 우리의 몫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02)541_0720

  관련사이트 : http://
  4월 공연안내 오페라 <라 보엠>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 오디션 결과

TOTAL : 64 , PAGE : 3 / 4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추천 조회
24 오페라<가면 무도회> 연출 맡은 서울오페라앙상블 장수동 대표   ×1 관리자 09-29 486 3069
23 <기사>[장병욱의 경계의 즐거움] 장수동 서울오페라앙상블 예술감독 관리자 09-22 508 2603
22 [UP포토] 서울오페라앙상블, 제6회 '코리아인모션' 챌린저상 수상   ×1 관리자 09-20 530 3002
21 서울오페라앙상블 제6회 공연관광축제 챌린저(클래식부문)수상   ×2 관리자 09-19 552 2496
20 <기사> 춘향과 몽룡의 절절한 사랑 중국서 오페라 한류 꿈꾼다.   ×1 관리자 09-05 488 2701
19 한국대표 고전 '춘향전' 중국오페라 무대 오른다   ×1 관리자 08-23 554 3602
18 우리 고유의 창작오페라 [춘향전] 중국 간다   ×1 관리자 08-22 523 3425
17 [공연]한국의 거장과 중국의 샛별이 만나다 관리자 08-22 468 2410
16 [공연안내]2011대한민국 오페라 페스티벌 개막공연 (6월 18일)   ×1 관리자 06-08 531 8002
15 [현장스케치2] 한국 오페라의 차세대 주역들이 펼치는 오페라<세빌리아의 이발사>   ×1 관리자 05-20 587 4185
14 [현장스케치1] 차세대 지휘자,연출자와 함께하는 오페라<세빌리아의 이발사>   ×1 관리자 05-18 583 3962
13 5.27-29 <세빌리아의 이발사>공연일정표 관리자 04-28 513 2917
12 서울오페라앙상블 직원채용 모집공고 [2] 관리자 04-06 626 3896
11 <노처녀와 도둑>,<메디엄>공연실황 녹화방송 일정 관리자 04-05 506 3088
10 <기사>'현대 미국' 그린 작은 오페라들이 온다 관리자 03-17 617 3423
9 4월 공연안내 오페라 <라 보엠>   ×1 관리자 03-14 526 5648
<기사>작은 오페라들, 봄소식 알리러 온다   ×1 관리자 03-09 570 3289
7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 오디션 결과   ×1 관리자 03-03 573 5047
6 예술감독 장수동 기독교문화대상 수상   ×1 관리자 02-25 592 3349
5 제13회 한국소극장 오페라축제   ×1 관리자 02-11 657 4012
이전| 1 | 2 | 3 | 4 |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