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기사>[장병욱의 경계의 즐거움] 장수동 서울오페라앙상블 예술감독 | 2011년 09월 22일 11시 32분 19초
  이름 : 관리자 | 홈페이지 : 추천수 : 506 | 조회수 : 2592  
한국 오페라를 중국에 심은 사람
"우리 이야기 오페라에 담아 승부"
"계속해서 서양 오페라를 답습한다면 아시아의 오페라 극장은 서양 오페라단의 좋은 시장일 뿐입니다." 장수동(54) 서울오페라앙상블 예술감독의 지론은 자의식이 아니라 자부심의 독특한 표현이다. 동양 최대의 시장, 중국까지 꿰뚫고 있는 그는 이를테면 용광로다.

그에게 오면 서양의 고전적 작품은 지금 이곳의 이야기가 된다. 바로크 오페라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가 서울 지하철 옆 가난한 남녀의 이야기로 거듭난다. '라 트라비아타'의 배경은 현대적인 향락 공간으로 화한다. 서양의 렌즈를 투과한 서양 오페라가 주류 상품인 우리 오페라 시장과는 거리가 있다.

최근 그는 중국 행보를 이어갔다. 지난 2,3일 그는 자신의 오페라단을 이끌고 창춘 동방대극원에서 장일남 작곡의 오페라 '춘향전'을 공연해 중국에서의 입지를 더욱 굳혔다. 중국 문화부의 해외 문화교류 담당 부서 '중외문화교류중심'이 지난해에 이어 초청한 결과다. 중국에서 그는 '한국의 오페라를 중국에 심은 사람'으로 통한다.

장 감독은 "지난해 베이징 국제음악제에서 제가 아시아 버전으로 만든 '리골레토'가 깊은 인상을 남겼다"며 "그 작품을 디아스포라의 심정으로 번역해 동양적 이미지를 강조한 전략이 중국인들에게 주효했다"고 말했다. 그의 연출 방식이 중국 오페라 시장을 움직인 것이다. 그들의 문화적 욕구를 읽은 결과다.

"뮤지컬 '뮬란'등 서양의 테크닉을 적극 활용한 중국의 창작 뮤지컬은 문화적 욕구는 물론 상업적 욕망까지 당당히 천명하는데 이른 그들의 현재를 정확히 반영합니다. 지금은 세계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새 버전의 '뮬란'이 2013년을 겨냥해 제작되고 있죠."

그가 전하는, 중국 문화의 '과격한 상업화' 양상이다. 그 과정은 세 가지 차원으로 진행된다. "국가대극원에서 '유삼조 이야기' 등 공산주의를 주제로 한 창작 오페라를 1년에 두 번 내놓고 있어요. '뮬란' 등 중국인을 주인공으로 한 창작 뮤지컬이 있고, '캐츠' '오페라의 유령' 등 브로드웨이 뮤지컬류가 있죠." 국가대극원 외에도 상하이, 광저우, 항저우, 시안에도 오페라극장 격인 대극원이 최근 5년 새 잇따라 지어져 20여곳을 헤아린다. 이밖에 베이징 오페라(경극), 월극, 곤극 등 전통 가극까지 중국은 오페라의 범주에 넣는다. 중국인들이 일반적으로 '오페라(歌劇)'라 할 때는 그 모두를 포괄한다고 그는 전했다.

"우리 이야기를 오페라에 담아야죠. 오페라는 더 이상 일부 향유자들만을 위한 음악이 아니잖아요?"허규, 오태석, 오현명, 심우성 등 우리 공연 예술계의 거장들로부터 직접 비법을 전수받은 무릎제자의 당연한 권리고 의무다.

  관련사이트 : http://
  오페라<가면 무도회> 연출 맡은 서울오페라앙상블 장수동 대표
  [UP포토] 서울오페라앙상블, 제6회 '코리아인모션' 챌린저상 수상

TOTAL : 63 , PAGE : 3 / 4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추천 조회
<기사>[장병욱의 경계의 즐거움] 장수동 서울오페라앙상블 예술감독 관리자 09-22 506 2592
22 [UP포토] 서울오페라앙상블, 제6회 '코리아인모션' 챌린저상 수상   ×1 관리자 09-20 528 2992
21 서울오페라앙상블 제6회 공연관광축제 챌린저(클래식부문)수상   ×2 관리자 09-19 550 2486
20 <기사> 춘향과 몽룡의 절절한 사랑 중국서 오페라 한류 꿈꾼다.   ×1 관리자 09-05 486 2692
19 한국대표 고전 '춘향전' 중국오페라 무대 오른다   ×1 관리자 08-23 552 3580
18 우리 고유의 창작오페라 [춘향전] 중국 간다   ×1 관리자 08-22 520 3414
17 [공연]한국의 거장과 중국의 샛별이 만나다 관리자 08-22 463 2401
16 [공연안내]2011대한민국 오페라 페스티벌 개막공연 (6월 18일)   ×1 관리자 06-08 529 7992
15 [현장스케치2] 한국 오페라의 차세대 주역들이 펼치는 오페라<세빌리아의 이발사>   ×1 관리자 05-20 584 4175
14 [현장스케치1] 차세대 지휘자,연출자와 함께하는 오페라<세빌리아의 이발사>   ×1 관리자 05-18 579 3954
13 5.27-29 <세빌리아의 이발사>공연일정표 관리자 04-28 509 2907
12 서울오페라앙상블 직원채용 모집공고 [2] 관리자 04-06 623 3887
11 <노처녀와 도둑>,<메디엄>공연실황 녹화방송 일정 관리자 04-05 500 3076
10 <기사>'현대 미국' 그린 작은 오페라들이 온다 관리자 03-17 613 3402
9 4월 공연안내 오페라 <라 보엠>   ×1 관리자 03-14 522 5635
8 <기사>작은 오페라들, 봄소식 알리러 온다   ×1 관리자 03-09 567 3281
7 오페라 <세빌리아의 이발사> 오디션 결과   ×1 관리자 03-03 571 5039
6 예술감독 장수동 기독교문화대상 수상   ×1 관리자 02-25 590 3338
5 제13회 한국소극장 오페라축제   ×1 관리자 02-11 654 4000
4 [공연일정] 메노티 오페라<노처녀와 도둑><메디엄>   ×1 관리자 02-10 592 3690
이전| 1 | 2 | 3 | 4 | 다음